[2020.08]박인호 개인전, 자연으로부터

박인호 개인전 <자연으로부터>
수덕사 선미술관에서 개최



 
자연의 시원적인 모습을 사실적인 묘법으로 표현하는 박인호의 개인전 <자연으로부터>가 지난 7월 20일부터 27일까지 충남 예산군 수덕사 선미술관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작품 <소나무 숲의 새벽>, <청록의 소나무>, <강릉의 금강송>, <숲으로 가는길>, <신현리숲>, <진안 호수의 아침> 등이 관람객을 만났다.
작가는 인간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순수한 자연의 모습을 발견하고 작품을 통해 초월적인 신비스러움을 느낄 수 있도록 의도한다. 수직으로 쭉 뻗은 편백나무는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하늘로 치솟아 오르는 듯하며, 싱그러운 아침에 강렬하게 햇빛이 비치는 숲은 신비롭고 영험한 느낌을 자아낸다.
강렬한 빛을 머금은 우거진 모습들을 섬세하게 묘사하고자 노력한 박인호는 이와는 대조적으로 산길의 어두운 그림자를 강하게 대비시킴으로써 화면상의 우열의 형식과 같이 깊게 후퇴하는 공간감을 부여한다.
한편 박인호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미술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서양화를 수학했다. 1993년 상갤러리에서의 전시를 비롯해 총 16번의 개인전 개최했고, 뉴욕, 마이애미, 싱가포르, 상해, 홍콩 등에서 아트페어 및 그룹전을 가졌다. 1985년 목우회 회장상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미술대전’에서 연속 특선과 입선을 수상한 바 있으며, ‘대한민국 미술대전’ 심사위원과 한국파스텔화협회장, 한국미술협회 감사, 원광대학교와 동아대학교 강사를 역임했다. 현재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구상단체 사단법인 목우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숲으로 가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