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관대한 문화의 전염성 #아티스트서포트플레지

Contagiousness of generous culture
#artistsupportpledge
관대한 문화의 전염성 #아티스트서포트플레지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순간은 토네이도와 같다.”1) 토네이도가 한 지역을 휩쓸고 지나가면 주변의 모든 풍경이 달라지듯, 작금의 미술계 역시 마찬가지다. Artnet News에 따르면 지난 6월 미국 전역 최소 17개 예술기관이 인원을 대폭 감축하며 약 1,350명의 종사자가 일자리를 잃었고,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San Francisco Museum of Modern Art), 필라델피아 미술관(Philadelphia Museum of Art), 브루클린 미술관(Brooklyn Museum), 미니애폴리스 워커 아트 센터(Walker Art Center) 등 주요 미술관들도 휴관 연장으로 인한 적자를 피하지 못해 직원 감축 계획을 발표했다.2) 생계를 위협받는 미술인들의 문제는 비단 기관에 국한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작가들이 팬데믹 이전에도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어온 것은 자명한 현실이며, 특히 신진작가들의 경우 갤러리와 아트페어, 경매시장의 문이 굳게 닫히면서 작품을 선보일 기회조차 부여받지 못하게 됐다. 이 비극적인 바이러스의 여파는 모두에게 평등하게 적용되지 않았다. 약자에게 더욱 가혹하고 사특한 형태로, 변이의 변이를 거듭하며, 여전히 즉각적이고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모두가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이야기할 때, 시작도 채 해보지 못하고 덩그러니 남겨진 이들은 어디에서 해법을 찾을 수 있을까?  ● 기획·진행 김미혜 기자




‘아티스트 서포트 플레지(Artist Support Pledge)’ 스크린샷 이미지 




빅터 씨워드(Victor Seaward) <Nebelmeer> 2019 Mixed media Nebelmeer was an exhibition consisting of scrap, debris, hoarded things,
and unused components from the artist’s studio presented on a tableau, with dry ice fog activated by the gallery director © the artist victor-seaward.com / @victor_seaward




엠마 힐(Emma Hill) <Black Sun> © the artist emmahill.co.uk / @emma.hill_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