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미술]Ecology & Public Art 에콜로지와 공공미술: 이중 함정으로의 초대 2018.02

Ecology & Public Art  
에콜로지와 공공미술: 이중 함정으로의 초대  





엘리스 모린(Elise Morin) <Waste landscape #4> 2014 Exposition: White Night 2014 Location: 
Centre Culturel de Kosice-Slovaquie Commissioner: JZuzana Pacakova Topography: 5 collines - 2 islands - 450m² 
 
 


이다움, 이동훈, 핫산 후자이리 <흩어지는 빛, 미끄러지는 소리> 2017-2018 평창문화올림픽 계기 서울로 701을 활용한 공공미술 프로젝트 
‘Signal Lights, Connected’의 일환 서울로 7017 조감 사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정소영 <빛의 정원> 2013 함양 상림 숲 앞에 2012년 조성된 도심공원 안에 만들어진 조형물로, 
<하늘 만화경>, <별벤치>, <빛방울>, <방울나무> 네 개의 작업으로 구성되어있다. 



 
공공(public)은 무엇을 지칭하는가? 장소인가 사람인가? 또, 생태(ecology)의 정의는 무엇인가? 자연환경 혹은 구조인가? 그중 하나만으로도 미궁에 빠지기 충분한데, 일견 아무 관련이 없을 것 같은 두 개의 주제어가 만나면 그야말로 이중 함정의 덫에 걸려든다. 만약 공공을 이야기하는 데 있어 ‘장소성’에 또, 생태를 이야기하면서 ‘자연환경’에 방점을 둔다면, 무엇인가를 공공의 장소에 제작해서 둔다는 것 자체가 생태적인 어떤 것에서 멀리 떨어진 행위가 아닌가 하는 합리적인 의심도 가능하다.  
그렇기에 더욱 외부 환경을 견딜 수 있는 견고한 재료로 만든 묵직한 아트 오브제를 생산하여 외부 공간에 반영구적으로 놓는 것 보다는 비록 물리적인 존재는 희박하더라도 한순간의 ‘공동의 기억’을 만들어내는 것이 생태적인 태도를 견지한 공공미술의 방향이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 그 묵직한 물리적 존재감으로 환경을 지배하는 전지적 주인공 시점의 예술은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 다양한 입장과 태도를 가진 개인의 조합을 ‘공공’이라 한다면, 짧은 순간에 하나 혹은 여러 장소에 각기 흩어져서 각자 자신이 가진 역할을 하고 이후 누군가의(그것이 비록 한 명의 사람이라고 할지라도) 머리와 마음 안에 기억의 조각으로 남아도 충분할 그런 것이 공공 예술의 역할이 아닐는지.  ● 글 홍보라 갤러리 팩토리 디렉터  ● 진행 정송 기자 
 
글쓴이 홍보라는 예술행정을 전공하고 시카고 문화부의 국제예술교류 및 예술교육 프로그램의 코디네이터를 시작으로 예술행정, 문화정책, 문화기획, 전시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와 기획을 병행해오고 있다. 예술과 사회, 그리고 개인의 관계에 대해 지속적인 탐구를 바탕으로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커미셔너로도 활동하면서 동시에 2002년부터 비영리 전시 공간인 갤러리 팩토리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