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페어웰, 10년간의 어나더뷰!

Farewell, 10 years of another view!
페어웰, 10년간의 어나더뷰!



 
어나더뷰는 꼬박 10년 전, 「퍼블릭아트」가 창간 5주년을 맞은 2011년 10월 첫 선을 보였다. 창간호부터 존재하던 ‘close up’이 다듬어지면서 새로운 이름표로 탈바꿈한 것이다. 편집부는 어나더뷰의 차별점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미술을 보는 다양한 시선, 미처 감지하지 못했던 색다른 예술의 지점 등을 소개하는 꼭지”이며, “미술의 담론과 미학적 가치를 비롯해 적절한 시의와 사회적 현상을 담은 주제로 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이다. 처음의 다짐을 꼭꼭 심으려 노력한 105편의 어나더뷰는 지난 10년간 명실상부 「퍼블릭아트」의 정체성으로 자리매김했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내밀한 미술계 이야기부터 모두가 재밌게 읽을 수 있는 흥미진진한 소재까지 다채로운 글과 함께한 시간이었다.
첫 문장에서 눈치를 챈 독자들도 있겠지만, 다음 달인 2020년 10월, 「퍼블릭아트」는 창간 15주년을 맞이한다. 처음 나름의 목적을 갖고 어나더뷰를 시작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전환점을 맞아 꼭지들을 개편하고자 편집부 회의를 거듭했다. 숙고 끝에 어나더뷰에는 잠시 이별을 고하기로 했다. 언젠가의 귀환을 목표로 더 알찬 글감들을 차곡차곡 모으고, 새로 선보이는 꼭지들을 더욱 알차게 차려내고자 전력을 다하기 위해서다. 이제 어나더뷰를 보내는 시점에서 그간의 재미난 기획들을 돌아보고자 한다.  ● 기획·진행 조윤지 기자




Angela Bulloch

2012 LED-Installation, felt, aluminium profiles, cables 200×267cm. Courtesy of the Simon Lee Gallery




『Heavy Metal』 표지




폴 칼레(Paul Calle)
issued on September 9, 1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