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미술]Borderless in Everything ZER01NE DAY 2019: 모든 것의 무경계 2019.09

Borderless in Everything 
ZER01NE DAY 2019: 모든 것의 무경계

09.26-09.28
 




‘ZER01NE DAY 2018’ 전경
 
 


다양한 빛파장의 효과들을 인간의 감정/신체 상태에 알맞게 제공하는 솔루션 스타트업 ‘정감’의 <오니아>




마르셀 뒤샹(Marcel Duchamp)은 말했다. 예술은 모든 시대를 가로지르는, 모든 사람 간의 게임과도 같다고. 그리고 제로원(ZER01NE)은 말했다. 창의와 혁신에는 제한이 없어야 하기에, 아이디어와 영감은 교류와 공유를 통해 만들어 지기에, 새로운 것과 예전의 것은 완전히 다른 것이 아니기에, 지금 우리에겐 한계 없는 예술과 기술 그리고 산업의 만남/협업이 필요하다고.
미래를 내다본 과거의 원칙과 현재와 미래의 접경에 선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의 철학이 합쳐져 페스티벌로 펼쳐진다. 9월 26일부터 단 3일간 서울 용산구 구)현대자동차 원효로서비스센터에서 개최되는 ‘제로원 데이(ZER01NE DAY)’는 특정 장소에서 창조자와 수용자의 상호작용을 유도하는 참여형 예술이며 동시에 시작과 끝이 불분명하며 승자와 패자가 누구인지 확실히 알 수 없는, 어쩌면 그런 내용은 전혀 중요하지 않은 예술이라는 게임이다.  ● 정일주 편집장  ● 사진 ZER01NE 제공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 플랫폼 ‘제로원’은 예술과 기술, 과학의 접점을 찾는 창의적인 사람들이 한데 모여 서로의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곳이다. 지난 2017년 철저한 기획 단계를 거쳐 2018년 20명의 작가를, 올해는 25명 선정해 ‘크리에이터’로 칭하고 아티스트 피와 프로젝트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크리에이터가 진행한 연구는 꼭 예술 작품 결과물뿐 아니라 보고서, 영상 및 기타 미디어 작업으로도 제시된다. 제로원은 나이, 경력, 매체에 상관없이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무장된 이들을 선발하며 제로원 크리에이터들이 어떤 작업을 하는지, 플랫폼을 통해 어떤 연구를 이어갈지 등에 대해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을 통해 외부와 소통하고 있다.
서울 강남의 코워킹 스페이스 한 층에 마련된 공간에선 주 7일 24시간 토론과 작업이 가능하며 크리에이터들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기업과의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 및 프로그램들이 기획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