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Landscapes Afterwar(d)s 처염상정(處染常淨) 2019.06

ART  WORLD_Cambodia
 
Landscapes Afterwar(d)s
처염상정(處染常淨)


 4.25-5.25 프롬펜, 보파나 시청각 자료 센터



 
크메르족의 찬란한 유산이 살아 숨 쉬는 곳, 캄보디아. 연꽃을 닮은 앙코르 와트의 탑 봉우리들이 하늘을 향해 높게 솟아오르고, 지상과 천상을 잇는 무지개다리 너머로 크메르의 미소가 환하게 번진다. 천상의 무희, 압사라의 춤사위가 펼쳐지고, 거대한 무리의 코끼리가 광활한 들판을 가로지르며 행렬한다. 신과 인간, 산 자와 죽은 자, 자연과 문명이 한데 어우러진 이 땅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다 형용할 수 있을까. 그러나 캄보디아는 비운의 나라이기도 했다. 영원할 줄 알았던 앙코르 왕국은 일찌감치 15세기에 막을 내렸고, 이후 베트남의 지배를 받아온 이들은 제국주의 시절, 끝내 프랑스의 식민지로 전락한다. 두 차례의 세계대전 이후 마침내 왕정복고와 독립을 이루어내지만, 현실은 야속했다. 안정을 되찾기도 전 캄보디아 사회는 냉전과 함께 또다시 사상적, 정치적 혼란에 휩싸였고 그 결과 세상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동족상잔의 비극을 맞이하게 된다.  ● 정지윤 프랑스통신원  ● 사진 Bophana Audiovisual Resource Center 제공
 
글쓴이 정지윤은 프랑스 파리 8대학 조형예술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현대미술과 뉴미디어학과에서 「기계시대의 해체미학」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동 대학원 이미지예술과 현대미술 연구소에서 뉴미디어 아트를 중심으로 예술과 기술의 상호관계 분석에 관한 박사논문을 준비 중이다.
 
 


Carole Fékété <Pop Phsar Kandal> 2018 Digital images in loop ⓒ Carole Fékété
 



Luanne Delgado <Diamond Island avant / apres> Photographie argentique noir et blanc, Phnom Penh, Juillet 2018 ⓒ Luanne Delgado  
 



Rida Srun <China behind of Cambodia> 2017 C-print ⓒ Rida Sr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