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예술의 윤리학 2017.03

Ethics of Art
예술의 윤리학


 
진기종 <자유의 전사> 2015 혼합매체 150×90×150cm(x2)




  c.1600-10 ⓒ Tate



 
일차원적으로 생각하면 윤리학과 미학은 전혀 다른 체질의 것이다. 규범·원리·규칙으로 인간 사이의 관계를 규정하는 학문과 ‘미(美)’라는 하나의 가치에 방점을 두는 학문이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은 닿을 수 없는 평행선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둘이 교집합을 이루는 지점이 분명 존재하며 그곳에서 논쟁이 발생한다. ‘예술이냐 외설이냐’부터 생명윤리, 종교윤리, 정치윤리 등 윤리학은 여러 형태로 예술에 개입한다. 예술 역시 인간의 태도와 인식을 완전히 외면할 수 없다. 과연 ‘올바름’이라는 단어는 예술과도 어울릴 수 있을까. 반대로 예술이 모든 것을 뛰어넘는 ‘무한한 자유’를 얻을 수 있을까. 지금, 윤리학을 소환하며 예술과, 당신에게 묻는다. 이 시대의 예술은 무엇을 고민해야 하느냐고.  ● 기획·진행 이가진 기자
 
Thinking simply, ethics and aesthetics are completely different studies. It is because the way of seeing the world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study which defines the human relationship with norms, principles and regulations and of the study only marks its side dot on the aesthetic seems like unreachable parallel lines. However, there is a definite point of contact where they make intersections, and in that place, the arguments occur. From “art or obscenity” to bioethics, religious ethics and political ethics, the study of ethics are involved in art in many different forms. Art cannot completely ostracize the attitude and understanding of people as well. Could the word, “rightness” be associate with art indeed? On the contrary to this, could art be able to gain “the unlimited freedom” which can be exceed everything? Calling up the ethics, now the question is on you and the art: what should art be concern about today?  
 
 


안드레 세라노(Andres Serrano) 1987 Cibachrome, plexiglass,
wooden frame 40×60 inches Courtesy of the artist and Nathalie Obadia gallery


 

special featureⅠ
카니발의 윤리학: 광대와 광인이 생활인의 삶에 돌아왔을 때_안진국

special featureⅡ
예술과 윤리의 경계_남인숙

special featureⅢ
여전히 지켜야 할 약속, 미술이라면._정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