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경기도 ‘경기예술인 지원정책’ 추진 2019.04

경기도 ‘경기예술인 지원정책’ 추진
2022년까지 예술인 창작지원 132억 투입



 

경기도가 예술인의 권익을 보호하고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예산 132억 2,000만 원을 투입하는 ‘경기예술인 지원정책’을 추진한다고 지난 3월 7일 발표했다. 경기예술인 정책은 불공정행위로부터 예술인 보호, 예술 활동 여건 마련, 열악한 창작 공간 개선 등 크게 3가지 분야로 추진된다. 불공정행위로 고통 받는 예술인의 권익을 보호하고자 노무•계약 전공자 2명을 예술인 지킴이로 고용해 잘못된 계약서 작성이나 저작권 문제에 관한 예술인의 고충 상담, 신고, 소송, 분쟁조정 등을 도울 예정이다. 또, 예술인과 예비 예술인을 대상으로 저작권과 표준계약 교육 등 불공정행위 예방 교육도 진행한다. 예술 활동 여건을 다지기 위해서 창작활동 지원금과 창작공간 임대료를 지원할 예정으로, 오는 2020년까지 공모를 통해 4년간 해마다 34세 이하 청년예술가 200명을 선정해 최대 300만 원의 창작활동비를 지원한다. 창작공간 임대료는 올해 시범적으로 30곳을 선정해 최대 800만 원까지 지원하고 시군과 연계해 도내 50여 개 공연장의 대관료 400만 원을 2022년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공공예술창작소 4곳과 주민예술교육 공간인 문화사랑방 4곳, 경기 북부에 폐 산업 공간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1곳 등 총 9곳의 창작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인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예술 활동 시 계약서 작성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 경기지역 예술인 응답자 60.4%가 없다고 답했으며, 표준계약서에 대해 모르는 응답자가 37.1%에 달했다. 하지만 3년에 한 번 문체부에서 진행하는 예술인 실태조사만으로는 원활한 정책 수행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으로, 경기도는 정책 시행에 앞서 실태 파악을 위해 4월부터 도내 예술인 수와 소득, 취업상태, 생활수준 등 실태조사를 시행했다. 2015년 기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등록된 경기도 예술인 수는 14개 분야에 2만 5,014명으로 국내 예술인 13만 1,332명의 약 19%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도내 문화예술단체와 시•군 문화원에 등록된 경기도 예술인 수는 6만 6,879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