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그림 없는 미술관 2017.05

그림 없는 미술관 




김남훈 <모스_별> 2017 전등, 케이블, 소켓, 모스 컨트롤 장치 가변설치 사진 임장활   



 
미술과 그림은 동의어가 아니라는 명제에서 전시는 출발한다. 2차원 평면이라는 관념에서 벗어나 공간 그 자체를 캔버스로 펼쳐 보이는 전시. 1970년대 후반 지어진 옛 방송국 건물을 리모델링한 청주시립미술관은 사실 작품을 전시하기에는 장점보다 단점이 더 많은 곳이다. 그러나 관점을 바꿔 다양한 가능성을 펼칠 수 있는 캔버스로 십분 활용한다. 높은 천정, 줄지은 기둥을 이용해 각양의 설치를 완성한 것이다. 최제헌은 작품을 ‘가로막는다’고 여겨진 기둥 뒤에 작품을 ‘숨겼다.’ 그는 공간과 작품의 관계를 다시 조직하고, 관객과 작품의 관계도 이에 따라 재설정한다. 한편, 330㎡ 가량의 넓고 천장이 높은 전시실에는 정승운의 작품이 펼쳐진다. 그의 <공제선-붉은섬>은 공간을 비우는 작업이다. 비움으로써 공간 그 자체를 작업으로 만든다. 암막 커튼을 걷고 발걸음을 옮기면 어둠으로 들어서게 된다. 어둠에 눈이 익숙해질 즈음, 관람객은 솟아오른 듯한 바닥과 공간 전체에 스며들어 있는 붉은 빛으로 인해 새로운 시공간의 환영을 느끼게 된다. 그가 재설정한 이 곳은 미술관의 가장 거대한 장소로 공간의 가능성을 활용한 감각을 이끌어낸다. 이밖에도 김남훈은 전등과 모스부호를 이용한 설치작품 <모스_별>을 선보이며, 자연재료를 이용해 그림자의 효과를 선보이는 서은애의 작품과 라인 테이프를 이용한 전윤정의 벽면 설치 등이 공간 구성의 매력을 높인다. 한편, 작품에 관람객이 개입하는 것까지 의도로 삼은 전시는 곳곳을 누비며 사진 찍기를 공공연히 권장한다. 전시는 4월 4일부터 7월 2일까지 이어진다.  문의 청주시립미술관 043-201-2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