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문화체육관광부, 국립현대미술관장 직급 상향 추진 2020.04

문화체육관광부
국립현대미술관장 직급 상향 추진



 
국립현대미술관장의 직급이 1급 공무원으로 격상될 전망이다. 지난달 18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현대미술관장과 국립국악원장의 직급을 기존 고위공무원 나급(2급)에서 고위공무원 가급(1급)으로 상향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문화예술계에서는 두 기관이 우리나라 미술계 및 국악계를 대표하는 국립문화예술기관인 만큼 그 위상에 걸맞도록 기관장의 직급 상향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현행 주요 국립문화예술기관장의 직급을 살펴보면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차관급, 국립중앙도서관장이 고위공무원 가급인 것에 반해 국립현대미술관장과 국립국악원장의 경우 고위공무원 나급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지위에 머물러 있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직급 상향은 기관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 그 기능을 활성화해 우리나라 문화예술계 전반이 발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체부는 향후 관계기관 협의와 입법 예고 등을 거쳐 직급 상향을 최종 확정하고 4월 중 관련 법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윤범모 관장 이미지 제공: 국립현대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