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우정수 Woo Jeongsu 2019.11

PUBLIC ART NEW HERO
2019 퍼블릭아트 뉴히어로Ⅴ
 
우정수 Woo Jeongsu
무엇을, 왜, 지금, 아름다움: 우정수의 작업으로부터 발견하는 동시대적 예술의 특징



 
나는 지금 이 시각을 살아간다. 나는 지금 동시대적 미술을 실천하고 경험한다. 나와 미술은 오늘을 살아가는 한편,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관통하는 시간이라는 선형 위에서 언제나 존재했고, 존재하고, 존재할 것이다. 고로 나는 언제나 지금을 살아가는 동시대 미술을 규정하고 정의하는 존재라고 말할 수 있으며, 동시에 미술은 역사라는 범주 아래 우리의 매일이 향유하는 아름다움을 매번 표상해 왔다고 할 수 있다. 이 경우, 미술과 나는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미적 기준이 복잡하게 얽히고 겹친 세계를 어떠한 방식으로 인식하는지 혹은 인식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상징적 대타자(Autres)이자, 투영하는 상상적 소타자(autres)의 지위를 함께 점유한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너’와 ‘나’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도 또한 명확해지기도 하는 지점인데, 그 순간 동시대의 조건이라는 축을 중심으로 이 명확함과 모호함의 경계는 더는 능동적인 선택의 문제가 아닌 일견 피동적인 수용의 문제로 회귀해 버린다.   ● 장진택 독립큐레이터  ● 사진 박희자 작가
 
 
작가 우정수는 2010년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조형예술과 예술사를 졸업하고 동 대학의 전문사를 취득했다. 2015년 서울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다방에서 연 <불한당의 그림들>전부터 OCI미술관, 갤러리 룩스, 온그라운2, 금호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으며 이 밖에도 두산갤러리, 챕터투, 미메시스 아트 뮤지엄, 서교예술실험센터 등에서 열린 다수의 그룹전에 참여했다.
 



프로필




<원숭이도서관> 2015-2016 먹물, 잉크, 종이에 아크릴릭 514×433cm
 
 


<서사의 의무> 2016 벽과 종이 위에 먹 260×950cm 
 



<프로타고니스트_버밀리온 3> 2018 캔버스에 아크릴릭과 잉크 72.7×60.6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