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2019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 선정

‘2019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 선정





<A Subtlety, or the Marvelous Sugar Baby>
사진: Jason Wyche ⓒ Kara Walker



 

지난 3월 12일, 현대자동차와 테이트 모던이 오는 10월 테이트 모던의 상징적 공간 터바인홀을 채울 다섯 번째 ‘현대 커미션’ 작가로 카라 워커(Kara Walker)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출신의 카라 워커는 검은 종이를 오려 만드는 실루엣 작품으로 이름을 떨쳤으며, 드로잉, 인쇄, 벽화, 그림자 인형, 프로젝션, 대형 조각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인종, 젠더, 섹슈얼리티, 폭력, 역사, 정체성 등 현대 사회가 직면한 중요한 이슈를 자신만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예술가다.
‘현대 커미션’은 2014년 현대자동차와 테이트 모던이 체결한 11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으로, 현대미술의 발전과 대중화를 도모하고자 시작됐다. 해마다 1명의 작가를 선정해 테이트 모던의 상징인 대규모 공간 터바인홀(Turbine Hall)에서 작품을 전시하는 프로젝트로, 선정 작가를 발표할 때마다 전 세계 아트 신의 주목을 받아왔다.
오는 10월 2일부터 다음 해 4월 5일까지 약 6개월에 걸쳐 진행되는 ‘현대 커미션: 카라 워커’는 테이트 모던의 국제 미술(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수석 큐레이터 클라라 킴(Clara Kim)과 테이트 모던의 국제 미술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프리애시 미스트리(Priyesh Mistry)가 진행할 예정이다.
프란시스 모리스(Frances Morris) 테이트 모던 관장은 “역사, 정체성 등 현대 사회가 직면한 가장 어려운 문제를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직접적이면서 위트 있게 살펴보는 카라 워커가 터바인 홀, 런던, 더 넓게는 영국의 역사에 대한 탐구를 통해 어떤 작품을 선보일지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예술을 통한 새로운 경험과 가치 제공을 위해 파트너 미술관들과 협력 관계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 외에도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이하 LACMA) 10년 장기 후원 등 꾸준히 문화예술 후원 활동에 앞장서고 있으며, 올해도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공개를 앞두고 있다. 현대차와 LACMA의 장기 파트너십 ‘더 현대 프로젝트(The Hyundai Project at LACMA)’를 통해, 오는 6월 <Beyond Line: The Art of Korean Writing> 전시를 개최한다.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지난 3년 동안 연구•기획된 이번 전시는 삼국시대 전후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한국 서예 역사를 총망라한다. 또한, 현대자동차가 후원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 프로젝트는 영화감독이자 현대미술가인 박찬경을 선정, 오는 10월 전시를 개막할 예정이다.